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9291
  • 댓글 7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16395 & 익명톡 층간소음 [27] 익명 2019.02.21 14965
116212 & 익명톡 여성생식기용종이라하던데 치료가 꼭 ... [6] 익명 2019.02.20 14248
115995 & 익명톡 리터교환 [3] 익명 2019.02.19 13849
115962 & 익명톡 지갑에서 전여친 사진 발견했어요.... [7] 익명 2019.02.18 15191
115907 & 익명톡 자궁폴립 [2] 익명 2019.02.18 14693
115749 & 익명톡 자리비켜~~ [4] 익명 2019.02.16 14193
115625 & 익명톡 양육비요 [11] 익명 2019.02.14 14427
115475 & 익명톡 글이 사라졌네요.. [3] 익명 2019.02.13 14645
115438 & 익명톡 40대 초중반에 공무원 9급 도전 [10] 익명 2019.02.13 14779
115109 & 익명톡 허리가 아파 아이를 맘껏 못안아주네요 [8] 익명 2019.02.11 14126
115082 & 익명톡 가입인사 드립니다. [6] 익명 2019.02.10 13986
114856 & 익명톡 설거지 도와주세요. [7] 익명 2019.02.08 14676
114838 & 익명톡 월급이 적어도 정규직? [9] 익명 2019.02.08 14710
114606 & 익명톡 병원 고민입니다. ㅠㅠ [4] 익명 2019.02.06 15056
114443 & 익명톡 청소기구매 [8] 익명 2019.02.02 14756
114412 & 익명톡 작은 호소 하나 써봅니다. [2] 익명 2019.02.02 15662
114185 & 익명톡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12] 익명 2019.01.31 16162
114105 & 익명톡 영무예다음 ㅁㅅ네일 [0] 익명 2019.01.30 14762
114058 & 익명톡 공유 [3] 익명 2019.01.30 14712
114016 & 익명톡 아이가 핫팩을 매일 하나씩 써요~ 성... [3] 익명 2019.01.30 14969
113935 & 익명톡 유치원 졸업식 [7] 익명 2019.01.29 14810
113889 & 익명톡 술만 마시면 제어가 안되는 시어머니 [8] 익명 2019.01.29 15217
113877 & 익명톡 저 좀 위로해 주세요 [13] 익명 2019.01.29 15602
113781 & 익명톡 족발집이 찾고싶어요 [0] 익명 2019.01.28 14195
113755 & 익명톡 홍자매처럼 나도 언니가 있었으면~~ [8] 익명 2019.01.28 14625
113673 & 익명톡 올해 20살된 1개월아기엄마에요. . [16] 익명 2019.01.27 15769
113514 & 익명톡 이사를 어떻게 해야할지..고민되네요 [4] 익명 2019.01.25 15107
113397 & 익명톡 모임이 불편해지기 시작하네요 [7] 익명 2019.01.24 15735
113339 & 익명톡 가입인사 [6] 익명 2019.01.23 14737
112964 & 익명톡 왜그런걸까요 ? [4] 익명 2019.01.21 15484
112766 & 익명톡 이혼하고 싶어요... [13] 익명 2019.01.19 17472
112750 & 익명톡 고민이됩니다.. [9] 익명 2019.01.18 15517
112591 & 익명톡 가게하실분찾습니다. [2] 익명 2019.01.17 15876
112237 & 익명톡 혹시 재혼이신분??? [15] 익명 2019.01.15 16393
112117 & 익명톡 우리부부~~^^ [11] 익명 2019.01.15 16159
112095 & 익명톡 송우리인데, 연수받고 싶거든요. [3] 익명 2019.01.15 15364
111781 & 익명톡 여기 유모차 진짜 줄까요? [9] 익명 2019.01.12 15704
111741 & 익명톡 제 사연을 어디서 부터 말을 해야할지... [8] 익명 2019.01.12 16933
111680 & 익명톡 신랑이 술을 먹으면... [8] 익명 2019.01.11 16958
111493 & 익명톡 일하고싶어요... [11] 익명 2019.01.10 15921
111469 & 익명톡 지나다니다가 [2] 익명 2019.01.10 15507
111370 & 익명톡 뭐살때마다 [10] 익명 2019.01.09 15453
111356 & 익명톡 휴대폰 수리비 [11] 익명 2019.01.09 15386
110955 & 익명톡 로봇청소기! [5] 익명 2019.01.06 15765
110941 & 익명톡 남편이 변했어요. [2] 익명 2019.01.06 17013
110925 & 익명톡 휴대폰구매! [7] 익명 2019.01.05 15943
110924 & 익명톡 공기청정기 [4] 익명 2019.01.05 15676
110733 & 익명톡 누군가가 닮고 싶어 하는 당신이 돼라 [8] 익명 2019.01.04 15672
110388 & 익명톡 인테리어 후기스트레스 [9] 익명 2019.01.01 16446
110119 & 익명톡 지치지않고 두 아이 육아,자랑스러워요. [7] 익명 2018.12.28 16086

관악신림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