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10390
  • 댓글 7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4370 & 익명톡 주방세제 안쓰는 시어머니 [125] 익명 2016.08.09 28659
44368 & 익명톡 황당하고 황당한?.. [0] 익명 2016.08.09 28757
44367 & 익명톡 에어컨 켜면 사치에요? [9] 익명 2016.08.09 28627
44366 & 익명톡 하소연겸 써봅니다 [0] 익명 2016.08.09 28715
44268 & 익명톡 너무 편하게 생각하는 남편 [1] 익명 2016.08.08 28638
44084 & 익명톡 홀시어머니 대응하는법 알려주세요 [4] 익명 2016.08.05 28715
44083 & 익명톡 친정이 지긋지긋 합니다 [2] 익명 2016.08.05 28781
44082 & 익명톡 스킨쉽조차 없는 부부 [1] 익명 2016.08.05 29058
43986 & 익명톡 손을 다쳤네요 [2] 익명 2016.08.04 28572
43985 & 익명톡 시어머니의 서운함 [3] 익명 2016.08.04 28662
43983 & 익명톡 출산 두달째 [3] 익명 2016.08.04 28611
43982 & 익명톡 남편이 못자게 귀챦게 해요 [3] 익명 2016.08.04 29169
43980 & 익명톡 친정 부모님 방문 [3] 익명 2016.08.04 28561
43979 & 익명톡 향수 사용 괜챦을까요? [2] 익명 2016.08.04 28608
43906 & 익명톡 전세 어떻게 계약하나요 [2] 익명 2016.08.03 28749
43905 & 익명톡 너무 집착하는 시어머니 [1] 익명 2016.08.03 28719
43904 & 익명톡 신랑이 외박했어요 [23] 익명 2016.08.03 28757
43903 & 익명톡 어머님이 저랑살고싶으시대요 [2] 익명 2016.08.03 28596
43866 & 익명톡 가입 인사 [1] 익명 2016.08.02 28535
43794 & 익명톡 더워서 에어콘 켜고 요리하다 혼났어요 [1] 익명 2016.08.02 28645
43679 & 익명톡 휴가왔는데 너무 길이 막히네요 [2] 익명 2016.08.01 28503
43605 & 익명톡 제주 가는데 다시 내리라네요.. [1] 익명 2016.07.29 28655
43481 & 익명톡 아들 키우기 힘듭니다 [3] 익명 2016.07.27 28622
43410 & 익명톡 자꾸 용돈을 바라시는 엄마가 미워요 [2] 익명 2016.07.25 28748
43359 & 익명톡 우울해요 [1] 익명 2016.07.23 28944
42943 & 익명톡 화장품 샘플을 선물이라며 가족모임에... [1] 익명 2016.07.20 28653
42719 & 익명톡 주말이 싫어져요 [4] 익명 2016.07.18 28670
42595 & 익명톡 안경을 그냥 가방에 넣어 뒀더니 알에... [2] 익명 2016.07.15 28572
42299 & 익명톡 시댁만 챙기는 남편 [68] 익명 2016.07.13 28739
42059 & 익명톡 요즘 너무 살림 하기 싫어져요 [151] 익명 2016.07.09 28628
41936 & 익명톡 한쪽만 쌍거풀이 져서 힘들어요 [2] 익명 2016.07.08 28592
41878 & 익명톡 자꾸 배가 고파요 [2] 익명 2016.07.07 28597
41569 & 익명톡 이주째 신랑이랑 말 안하고 있어요 [2] 익명 2016.07.05 29038
41424 & 익명톡 생리때가 아닌데 하혈해요 [1] 익명 2016.07.01 28956
40692 & 익명톡 다시 시작되는 두근거림 [2] 익명 2016.06.25 28631
40363 & 익명톡 가입인사드려용 ^_^ [2] 익명 2016.06.23 28434
40270 & 익명톡 가입인사드립니다^^ [3] 익명 2016.06.22 28458
40262 & 익명톡 낮잠이 너무 많이 와요 [1] 익명 2016.06.22 28528
40261 & 익명톡 남편의 지나친 효도 [3] 익명 2016.06.22 28685
40130 & 익명톡 다시 돌싱이 된 나에게 [1] 익명 2016.06.21 29058
39834 & 익명톡 라식수술 고민 [2] 익명 2016.06.19 28741
39600 & 익명톡 법원 갔다왔어요 [78] 익명 2016.06.16 29106
39309 & 익명톡 우울증과 조울증 사이 [111] 익명 2016.06.14 28463
39308 & 익명톡 부부싸움 [7] 익명 2016.06.14 28677
39164 & 익명톡 어린아이 종일반 시키는 시어머니 [1] 익명 2016.06.12 28532
39153 & 익명톡 노출의 계절 [3] 익명 2016.06.11 28625
39037 & 익명톡 속상한 마음 [4] 익명 2016.06.10 28530
38936 & 익명톡 게임하는 남편 [3] 익명 2016.06.09 28548
38871 & 익명톡 다시시작하는 공부 [1] 익명 2016.06.08 28357
38780 & 익명톡 가족들하고 있어도 외롭네요 [4] 익명 2016.06.07 28491

관악신림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