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16258
  • 댓글 8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8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51754 & 익명톡 자궁 적출했어요 [3] 익명 2016.11.28 34361
51588 & 익명톡 집에서 생활비 벌고 있어요. [2] 익명 2016.11.25 34423
51561 & 익명톡 아들 낳을수 있을가요 [4] 익명 2016.11.25 34170
51560 & 익명톡 집안일에 잔소리 하는 남편 [4] 익명 2016.11.25 34155
51523 & 익명톡 저는 원래 주기적으로 속눈썹 연장을 ... [4] 익명 2016.11.24 34299
51522 & 익명톡 해도해도너무한 집주인, 전세금 돌려... [2] 익명 2016.11.24 34376
51394 & 익명톡 시어머니가 제 수건을 가져가셨어요 [5] 익명 2016.11.23 34276
51392 & 익명톡 남편이 아기 그만 낳자고 하는데,,,,, [6] 익명 2016.11.23 34478
51263 & 익명톡 엄마들도 아기가 미울때가 있나요 [7] 익명 2016.11.21 34171
51262 & 익명톡 개념가지고 삽시다 [3] 익명 2016.11.21 34263
51096 & 익명톡 남편아! 있을 때 잘 해라~ [1] 익명 2016.11.17 34270
51095 & 익명톡 아프지마요 [5] 익명 2016.11.17 34153
51092 & 익명톡 서른 중반에 3살 애 아빠입니다 [5] 익명 2016.11.17 34291
51023 & 익명톡 근*면에 있는 조*사... [0] 익명 2016.11.16 34201
51012 & 익명톡 퇴직 제의를 받았습니다 [4] 익명 2016.11.15 34302
51011 & 익명톡 매장구입한 옷이 반가격에 인터넷에서... [3] 익명 2016.11.15 34258
50926 & 익명톡 연 125억 투입 수두 예방접종, 효과는... [2] 익명 2016.11.14 34085
50884 & 익명톡 혼자서 술 마시는 남편 [3] 익명 2016.11.13 34282
50864 & 익명톡 집중 집중!!!!!!~~운명을 알고 있나요... [1] 익명 2016.11.12 34177
50831 & 익명톡 양치질 안하는 남편 [5] 익명 2016.11.12 34455
50731 & 익명톡 신혼 권태기 [6] 익명 2016.11.11 34381
50505 & 익명톡 신생아를 비롯한 모유수유 애기들은 ... [4] 익명 2016.11.09 34118
50504 & 익명톡 임신초기증상인지봐주세요.. [4] 익명 2016.11.09 34165
50438 & 익명톡 몸조리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익명 2016.11.08 34239
50374 & 익명톡 맞벌이 부부의 저녁식사 어떻게 생각... [5] 익명 2016.11.07 34218
50373 & 익명톡 남편과 싸우면 [7] 익명 2016.11.07 34284
50362 & 익명톡 꾸벅 인사 [1] 익명 2016.11.06 34107
50240 & 익명톡 잘못 들어간 기름 [104] 익명 2016.11.06 34251
50173 & 익명톡 돌전 아이에게 먹을것을 생각도 않고 ... [2] 익명 2016.11.04 34109
50125 & 익명톡 커피숍에서 기저귀... 당연한건가요? [238] 익명 2016.11.03 34272
50105 & 익명톡 머리카락이 너무 빠져요 ㅠ [6] 익명 2016.11.02 34116
49994 & 익명톡 세탁기 두대 사치인가요? [4] 익명 2016.11.01 34191
49955 & 익명톡 회사가 너무 힘드네요... [2] 익명 2016.11.01 34218
49933 & 익명톡 친구 출산선물 뭐가 뭐해야돼요? [9] 익명 2016.10.31 34194
49932 & 익명톡 고지서를 훔쳐(?)가요 [3] 익명 2016.10.31 34134
49874 & 익명톡 치아발치 [2] 익명 2016.10.30 34601
49820 & 익명톡 재혼가정 결혼은 슬퍼요 [3] 익명 2016.10.29 34393
49740 & 익명톡 일상 생활 기본매너좀 지킵시다! [2] 익명 2016.10.27 34196
49738 & 익명톡 반강제 영어방송시청 [4] 익명 2016.10.27 34136
49603 & 익명톡 결혼 일년차구요 [3] 익명 2016.10.26 34216
49601 & 익명톡 회사 점심값이 너무 아까워요 [3] 익명 2016.10.26 34194
49497 & 익명톡 퇴사가 쉽지 않은 회사 [3] 익명 2016.10.25 34208
49496 & 익명톡 노브라가 뭐가 문제인데요 [2] 익명 2016.10.25 34599
49445 & 익명톡 사마귀가 자꾸만 나요 [3] 익명 2016.10.23 34212
49395 & 익명톡 손톱을 자꾸 깨물어요 [1] 익명 2016.10.21 34139
49332 & 익명톡 이상한 남편 [5] 익명 2016.10.20 34697
49330 & 익명톡 자궁경부무력증 [3] 익명 2016.10.20 34248
49329 & 익명톡 남편 몸만 내쫒아서 이혼하고 싶어요. [4] 익명 2016.10.20 34670
49328 & 익명톡 파워블로거 [4] 익명 2016.10.20 34277
49327 & 익명톡 살빼라고 하는 시댁 [3] 익명 2016.10.20 34213

관악신림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