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15536
  • 댓글 8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8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58894 & 익명톡 태아보험 어느 회사것 괜찮을까요? [6] 익명 2017.03.09 33528
58881 & 익명톡 실직한 남편 [3] 익명 2017.03.09 33644
58824 & 익명톡 포장 이사업체 넘 싫어요 [4] 익명 2017.03.08 34085
58690 & 익명톡 아이가 물었다 죽는게 뭐야? [2] 익명 2017.03.07 33442
58591 & 익명톡 추석에 다 같이 해외여행을 가자는 시... [2] 익명 2017.03.06 33388
58590 & 익명톡 둘쩨 있음 어땡 [3] 익명 2017.03.06 33379
58449 & 익명톡 가입했는데 아이디와 비번 잃어버렸어요 [3] 익명 2017.03.03 33337
58360 & 익명톡 권태기 극복법 알고 싶어요~ [2] 익명 2017.03.02 33481
58221 & 익명톡 살이 너무 쪘어요 ㅠ [7] 익명 2017.02.28 33436
58194 & 익명톡 남의 것과 비교하게 되는 나..초라해... [4] 익명 2017.02.27 33497
58159 & 익명톡 엄마랑 자꾸 사이가 틀어져요 [2] 익명 2017.02.26 33371
58122 & 익명톡 어딘지! [2] 익명 2017.02.25 33689
58098 & 익명톡 영어스터디 [3] 익명 2017.02.24 33492
57922 & 익명톡 남편바람 [4] 익명 2017.02.23 34017
57897 & 익명톡 사마귀 나를 과롭히네요 [2] 익명 2017.02.22 33589
57433 & 익명톡 연차 이렇게 써도 되나요 [1] 익명 2017.02.17 33472
57413 & 익명톡 가입인사 [2] 익명 2017.02.17 33348
57215 & 익명톡 엄마들의 뒷담화 [4] 익명 2017.02.14 33835
57109 & 익명톡 몇세부터 '노인'일까... 연금 생각하... [4] 익명 2017.02.13 33365
57038 & 익명톡 회사 관두고 출산준비하는데 왠지 우... [5] 익명 2017.02.11 33445
56928 & 익명톡 맞벌이부부 가사노동 '남편 19분 vs ... [2] 익명 2017.02.10 33400
56696 & 익명톡 사람들이 무시하는것같아요 [3] 익명 2017.02.07 33577
56597 & 익명톡 아파도 관심없는 시어머니 [4] 익명 2017.02.06 33523
56532 & 익명톡 지하철에서 너무 진한 스킨쉽 자재해... [3] 익명 2017.02.05 33594
56438 & 익명톡 명절후 이혼이야기 많이 오가나 봐요 [2] 익명 2017.02.04 33469
56387 & 익명톡 둘이 벌면 어느정도가 적당한가요? [6] 익명 2017.02.03 33689
56386 & 익명톡 결혼의 불편한 진실 [6] 익명 2017.02.03 33618
56385 & 익명톡 요즘 너무 우울해요 [3] 익명 2017.02.03 33528
56309 & 익명톡 회사에서 한가한 겸 글 남겨봅니다. [3] 익명 2017.02.02 33383
56265 & 익명톡 지하철역에 수유실이 필요해요 [2] 익명 2017.02.01 33426
56256 & 익명톡 얄미운 사람 [6] 익명 2017.02.01 33486
56235 & 익명톡 점수라는 둘레 [1] 익명 2017.01.31 33321
56234 & 익명톡 아이의 점수 [2] 익명 2017.01.31 33346
56151 & 익명톡 명절 세뱃돈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익명 2017.01.30 33382
56135 & 익명톡 명절 음식 4끼 먹으니 3킬로 늘었네요 [4] 익명 2017.01.29 33338
56073 & 익명톡 출산직후 결혼식 초대... 참석해야 할... [6] 익명 2017.01.27 33409
56040 & 익명톡 층간소음은 아파트 뿐만이 아닙니다! [7] 익명 2017.01.26 33727
56039 & 익명톡 예의없는것들 [6] 익명 2017.01.26 33598
55988 & 익명톡 아이를 너무 기다리시는 시부모님 [5] 익명 2017.01.24 33448
55862 & 익명톡 지하철에서 풍선 트며 노는 아이 [3] 익명 2017.01.22 33364
55755 & 익명톡 돈도 없이... [4] 익명 2017.01.21 33601
55614 & 익명톡 아이랑 놀이 [1] 익명 2017.01.19 33429
55465 & 익명톡 자리 양보 강요하지 마세요 [3] 익명 2017.01.18 33491
55373 & 익명톡 유방염 인지 봐주세요 [5] 익명 2017.01.17 33541
55240 & 익명톡 절때가지마세요. [5] 익명 2017.01.15 33913
55087 & 익명톡 엄마 수사대의 놀라운 변신 [3] 익명 2017.01.13 33447
55020 & 익명톡 큰아이가 달라졌어요 [4] 익명 2017.01.12 33452
55004 & 익명톡 빌라 맨 꼭대기 층에 삽니다. [5] 익명 2017.01.12 33579
54906 & 익명톡 좋은 엄마가 될수 있을까 [3] 익명 2017.01.11 33362
54837 & 익명톡 봉사활동 추천해드려요 [2] 익명 2017.01.10 33539

관악신림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