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9892
  • 댓글 7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94196 & 익명톡 우애좋은 남매 [9] 익명 2018.07.26 21807
94195 & 익명톡 부인과 사이 좋아도 바람을피나요? [16] 익명 2018.07.26 24358
94024 & 익명톡 결혼전에 분명히 물었고 다 안한다고 ... [11] 익명 2018.07.25 22860
93526 & 익명톡 지금도 가슴이 답답하고 짜증나 미칠... [10] 익명 2018.07.20 23249
93420 & 익명톡 단기알바 [4] 익명 2018.07.19 22422
93255 & 익명톡 일주일 6일 술 [11] 익명 2018.07.18 22169
93187 & 익명톡 남자들한테 좋은 음료가 있네요 ^^ [9] 익명 2018.07.17 22416
92217 & 익명톡 하... 딸이 남자친구가 생긴거 같은... [7] 익명 2018.07.09 24065
91841 & 익명톡 애들이너무뛰어다니네요 [3] 익명 2018.07.05 22486
91617 & 익명톡 가족 단톡방도 부담되네요 [3] 익명 2018.07.04 23406
91483 & 익명톡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하나요? [4] 익명 2018.07.03 24332
91151 & 익명톡 바람피는 남편 알아내는 방법 [8] 익명 2018.06.29 26698
90813 & 익명톡 ~^^ 힘냅시다~ [3] 익명 2018.06.26 22952
90695 & 익명톡 아이고 큰아들이 게임에 너무 빠졌어요 [0] 익명 2018.06.25 21133
90517 & 익명톡 딸부부관계에 안좋아요 [9] 익명 2018.06.23 26643
90447 & 익명톡 부부싸움 [7] 익명 2018.06.22 24007
90364 & 익명톡 부부관계들 하시죠? [5] 익명 2018.06.21 29493
90078 & 익명톡 시누이들... 힘들다 [4] 익명 2018.06.19 24186
89759 & 익명톡 친정가는거 눈치주는 신랑 [7] 익명 2018.06.15 23825
89507 & 익명톡 가입인사드립니다^^ [3] 익명 2018.06.12 22435
89286 & 익명톡 가입했어요 [2] 익명 2018.06.10 22337
89233 & 익명톡 제발 도와주세요... [5] 익명 2018.06.09 26874
89120 & 익명톡 명언 하나더 ㅎ [3] 익명 2018.06.08 23318
89101 & 익명톡 사소한 말 [3] 익명 2018.06.08 23468
89099 & 익명톡 다이어트 너무 힘드네요~ [4] 익명 2018.06.08 23940
88332 & 익명톡 안녕하세요 맘들 의견 좀 내주세요~^_^ [1] 익명 2018.05.31 24855
88141 & 익명톡 도와주세요 제발ㅠㅠ [0] 익명 2018.05.29 26594
88086 & 익명톡 먹는데 너무 기복이 심해요~ [1] 익명 2018.05.29 23661
87935 & 익명톡 모자 좀 골라주세요..저는 잘모르겠어요 [3] 익명 2018.05.28 24964
87824 & 익명톡 인사요. [5] 익명 2018.05.27 23544
87470 & 익명톡 이해하시고 [2] 익명 2018.05.24 23631
87274 & 익명톡 얼집이 걸립니다. [1] 익명 2018.05.22 25040
87176 & 익명톡 부부의 날이네요 [3] 익명 2018.05.21 23665
87173 & 익명톡 분리수거 [1] 익명 2018.05.21 23347
87040 & 익명톡 후라이팬을 찾고있어요 [2] 익명 2018.05.19 27948
86942 & 익명톡 남편 모르게 빌려준 돈 ㅠㅠ 받지 ... [12] 익명 2018.05.18 25257
86933 & 익명톡 냉동실 불고기ㅠㅠ [5] 익명 2018.05.18 23485
86414 & 익명톡 남편 손가락 힘줄이 끊어졌어요 ㅜㅜ ... [4] 익명 2018.05.13 25354
86116 & 익명톡 임신중 바람핀 남편... [15] 익명 2018.05.09 29584
86085 & 익명톡 신용카드 자주 정리하면 안좋나요? [3] 익명 2018.05.09 23633
85924 & 익명톡 제사문제.. [7] 익명 2018.05.07 24394
85848 & 익명톡 가입했어요 [4] 익명 2018.05.05 23867
85698 & 익명톡 황당한 일 [4] 익명 2018.05.03 26169
85678 & 익명톡 같이 살아도 외롭네요 [14] 익명 2018.05.03 25964
85382 & 익명톡 직장에서 나를 디스하며 주도하는 여직원 [9] 익명 2018.04.30 24728
84725 & 익명톡 우울증이 심해져 지금은 약먹습니다... [8] 익명 2018.04.24 24352
84712 & 익명톡 부부 성격차이 [2] 익명 2018.04.24 25104
84624 & 익명톡 너무날힘들게한다... [7] 익명 2018.04.23 24691
84596 & 익명톡 안녕하세요 ㅎㅎ [3] 익명 2018.04.22 23653
84473 & 익명톡 전직장과 너무 차이나면 어떻게 해야... [4] 익명 2018.04.21 24617

관악신림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