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9235
  • 댓글 7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00477 & 익명톡 전주 동급생 성폭행 중학교 [7] 익명 2018.10.04 20793
100396 & 익명톡 반가워요 [5] 익명 2018.10.03 18437
100390 & 익명톡 여천무선쪽에 침 맞는곳좀 [2] 익명 2018.10.03 18461
100354 & 익명톡 임신초기 직장생활 [7] 익명 2018.10.03 19167
100273 & 익명톡 가입했어요~~ [6] 익명 2018.10.02 18557
100140 & 익명톡 효도는 셀프입니다. [12] 익명 2018.10.01 19308
99822 & 익명톡 출산 후 일은 어떻게하시나요~? [6] 익명 2018.09.27 19158
99784 & 익명톡 우울증이 너무 힘들어요 강북성북쪽 ... [6] 익명 2018.09.26 19256
99745 & 익명톡 부부관계를 초등생 딸이 보았네요 [18] 익명 2018.09.26 26366
99701 & 익명톡 제발 한번만 읽어주세요 [5] 익명 2018.09.25 21103
99541 & 익명톡 속이 쓰리고 아플때 뭐 드시나요? [9] 익명 2018.09.21 18880
99362 & 익명톡 임신부좌석에 남자가 앉아있을때 [12] 익명 2018.09.19 19773
99316 & 익명톡 "짠~" 하네요! [9] 익명 2018.09.19 19250
99122 & 익명톡 추석때 시댁 입고 갈 옷 고민되네요 [9] 익명 2018.09.17 19763
98708 & 익명톡 애기들도 힙합 좋아하나요? [6] 익명 2018.09.12 19494
98540 & 익명톡 애기가 잘 안 생기나요.? [10] 익명 2018.09.11 20283
98538 & 익명톡 피임약을 먹고있는데.. [6] 익명 2018.09.11 20638
98486 & 익명톡 정부는 매국연금을 국민연금으로 되돌... [3] 익명 2018.09.11 19572
98382 & 익명톡 명절 선물 고민중이에요!! [6] 익명 2018.09.10 19494
98220 & 익명톡 쿠팡 로켓배송지연되면 적어도 10000... [6] 익명 2018.09.08 19684
98156 & 익명톡 해외에서는 싼데 ... [1] 익명 2018.09.07 19854
97946 & 익명톡 결혼한지 6년차이구요 [10] 익명 2018.09.06 20750
97711 & 익명톡 아빠 생신 반반부담 자매들끼리 힘들... [13] 익명 2018.09.04 20140
97570 & 익명톡 부인 몸관리를 어떻게 해줘야할지 알... [12] 익명 2018.09.03 20893
97346 & 익명톡 임테기 두줄이요~ [9] 익명 2018.08.31 20767
97183 & 익명톡 거의 매일 술을 마시는분들 계시나요? [ [12] 익명 2018.08.29 21276
97151 & 익명톡 어떻게 위로 해줘야할까요.. [4] 익명 2018.08.28 20679
96940 & 익명톡 리모델링 망햇어요 [12] 익명 2018.08.25 22061
96864 & 익명톡 제발한번만읽어주세요... [4] 익명 2018.08.24 22442
96608 & 익명톡 안녕하세요 [4] 익명 2018.08.21 20663
96582 & 익명톡 사랑은 아주 작은 관심입니다 [9] 익명 2018.08.21 20764
96545 & 익명톡 시가어른들은 저를 나쁘게 생각하시겠... [8] 익명 2018.08.21 20866
96344 & 익명톡 몽몽 [1] 익명 2018.08.18 20603
96341 & 익명톡 가입후 문의 [2] 익명 2018.08.18 20282
96207 & 익명톡 핸드폰을 떨어뜨렸는데 겉 액정 왼쪽 ... [7] 익명 2018.08.17 20370
95819 & 익명톡 한의원에서 봉침(벌... [1] 익명 2018.08.13 21288
95799 & 익명톡 죄송합니다-사람을 찾습니다. [11] 익명 2018.08.12 22273
95751 & 익명톡 부부관계 [10] 익명 2018.08.12 25076
95515 & 익명톡 딸이 하도 연예인 연예인 거리길래 [7] 익명 2018.08.09 22140
95488 & 익명톡 다이어트 후 폭식 [11] 익명 2018.08.09 20819
95350 & 익명톡 더운데 집에서 밥 안해드시나요? [14] 익명 2018.08.08 20805
95049 & 익명톡 직장 사표를 던져야 할까요 ?? [9] 익명 2018.08.04 21340
95018 & 익명톡 아직도잘모르겠어요~ [2] 익명 2018.08.04 20959
94847 & 익명톡 익명으로되는거맞나요? [6] 익명 2018.08.02 21606
94774 & 익명톡 회사 동료라는데 믿어도 될까요? [11] 익명 2018.08.01 22101
94591 & 익명톡 지친다 지쳐 차라리 혼자살고 싶어진... [7] 익명 2018.07.30 21996
94200 & 익명톡 3d직종 여자도 할수있나요 [9] 익명 2018.07.26 21349
94196 & 익명톡 우애좋은 남매 [9] 익명 2018.07.26 21155
94195 & 익명톡 부인과 사이 좋아도 바람을피나요? [16] 익명 2018.07.26 23700
94024 & 익명톡 결혼전에 분명히 물었고 다 안한다고 ... [11] 익명 2018.07.25 22205

관악신림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