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게시판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 2019-01-31 16:33:08
  • 익명
  • 조회수 1516
  • 댓글 11

결혼을 얼마남겨두지 않은 예비 신부 입니다.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의 예전 여자친구들에 대해서 아주 조금은 알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그전 여자친구가 애둘딸린 이혼녀였단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남자친구와그여자는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합니다.

남자친구 나이가 37살 그여자는 39살 나이트에서 여자를 만났다는것도 마음에 안들었지만 그 여자가 애둘딸린 이혼녀라는 사실이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처음엔 아무것도 모르고 만나다가 조금시간이 지난후 이혼녀라고 그 여자가 말했고 그렇게 둘은 긴 연애를 하다가 그여자 친구들이랑 다같이 술한잔하는 자리에서 그여자의 친구가 몰래 니가만나는애  애둘있다는 이야기를해서 알았다고 합니다.

남자친구와 그여자는 그후 조금더 만나다가 헤어졌다고 합니다.

처음엔 그이야기만으로도 화가 났습니다.

그사실을 알고도 만나서 모텔에서 잠자리를 했었다는것도 납득이 안갑니다.

그사실을 알았다면 신중하게 시간을 갖고 생각을하는게 맞는데

1년을 만나면서 어떻게 그여자는 남자친구를 속일수가 있는지 남자친구는 그사실을 전혀 눈치채지도 못하는지....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화가더많이 납니다.

주말마다 한주도 안빠지고 데이트를 하고 토요일 일요일을 함께 보낸 두사람인데 그럼 그여자의 아이들은.....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아이는 초등학교 6학년 한아이는 어린이집에 다닌다는데 그여자는 자신의 두 아이는 자신의 어머님께 맡겨두고 주말마다 남자친구와 경주 부산 김해 거제 할거없이 1박2일로 놀러 다녔다고하니.....

점점 마음이 힙들어집니다.

그여자와 남자친구는  장을봐서 펜션에서 고기구워먹고 놀이동산가서 신나게 놀이기구타고 주말마다 모텔을 들락날락하는 동안 그 아이들은 엄마도 없이 매주 할머니와 집에 있었다는건데 .......

그여자의 행동이 이해도 안되고 부모로써 어떻게 그럴수가 있나 싶기도 하고 그런 상황에 남자친구가 끼여있다는것도 싫고 너무 힘듭니다.

그여자 직업이 어린이집 선생님이라고 하는부분이 더 화가 납니다.

자신의 아이들도 돌보지 못하는 사람이 다른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는 직업이라니....

그여자를 한번 만나보고 싶어서 이리저리 찾아봤지만 이름도 가짜였는지 그런 이름의 사람을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이혼녀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전화번호도 없는 번호라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처음에는 그사실을 부끄러워하지도 않았고 당당했습니다.

다 지나간 일인데 어떻하겠냐고 그때 그여자와 자신은 많이 사랑했었고 안타깝게 헤어졌다고.....

그아이들에 대한 죄책감은 전혀 없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처음부터 모든사실을 다알고도 그여자와 만났던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이런 사람이 내 아이의 아빠가 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아빠가 될지 무섭기도 하고

마음이 너무 복잡합니다.

친구들에게도 말도 못하고 의견을 들을때도 없고 이대로 결혼했다간 후회할것 같기도 하고

남자친구가 내가 알던 사람이 아닌것 같습니다.

여자를 많이 만나보지 못해서 여자를 잘 모른다고 순진하고 착한줄만 알았던사람이 과거 만났던 여자들이 대부분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하니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두서없이 막 쓰다보니 무슨말을 한건지....

읽어주신분들 감사드리며 현명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글이 사라졌네요.. [1] 익명 2019.02.13 414
베스트 아들이보고싶어요~ [7] 익명 2019.02.12 576
115962 익명게시판 지갑에서 전여친 사진 발견했어요.... [0]
N
익명 2019.02.18 21
115907 익명게시판 자궁폴립 [0]
N
익명 2019.02.18 57
115749 익명게시판 자리비켜~~ [2] 익명 2019.02.16 245
115625 익명게시판 양육비요 [5] 익명 2019.02.14 292
115438 익명게시판 40대 초중반에 공무원 9급 도전 [6] 익명 2019.02.13 377
115109 익명게시판 허리가 아파 아이를 맘껏 못안아주네요 [8] 익명 2019.02.11 367
115082 익명게시판 가입인사 드립니다. [3] 익명 2019.02.10 324
114856 익명게시판 설거지 도와주세요. [6] 익명 2019.02.08 623
114838 익명게시판 월급이 적어도 정규직? [8] 익명 2019.02.08 640
114606 익명게시판 병원 고민입니다. ㅠㅠ [4] 익명 2019.02.06 904
114443 익명게시판 청소기구매 [3] 익명 2019.02.02 892
114412 익명게시판 작은 호소 하나 써봅니다. [2] 익명 2019.02.02 1283
114185 익명게시판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11] 익명 2019.01.31 1516
114105 익명게시판 영무예다음 ㅁㅅ네일 [0] 익명 2019.01.30 943
114058 익명게시판 공유 [3] 익명 2019.01.30 978
114016 익명게시판 아이가 핫팩을 매일 하나씩 써요~ 성... [2] 익명 2019.01.30 1147
113935 익명게시판 유치원 졸업식 [5] 익명 2019.01.29 1027
113889 익명게시판 술만 마시면 제어가 안되는 시어머니 [6] 익명 2019.01.29 1267

관악신림맘카페